경상북도 SNS 바로가기

  • 페이스북
  • 블로그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인스타그램
  • 유튜브

여성/장애인/복지

  1. Home
  2. 여성/장애인/복지>어린이>즐거운 배움터>명언

명언

제목
고려장( )
작성자
관리자
내용
백행지중 효도를 최고로 여겼던 우리 선조들이 
얼마나 살기 어려웠으면 살아 계시는 부모님을 
고려장이란 이름으로 산에다 버리기까지 했을까? 
아들이 늙은 아버지를 지게에 지고 산을 올랐다. 
할아버지를 좋아한 어린 아들놈이 
끝까지 따라오는 데는 어쩔 수가 없었다. 

마지막 가시는 아버지께서 
그렇게도 귀여워하시던 손주 놈이 아니었던가! 
아버지를 산에 두고 내려오는데 
어린 아들놈이 기어이 헌 지게를 챙겨온다. 
아버지가 어린 아들에게 말했다. 

「집에 새 지게가 있으니 그 지게는 두고 가자」 
「후에 아버지 버릴 때에 쓰겠습니다 .」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첨부파일이 다운로드 되지 않을 때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게시물은 "공공누리 제3유형(출처표시 +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자유롭게 이용이 가능합니다.

행복콜센터 :
 1522-0120

경북도청 : [36759] 경상북도 안동시 풍천면 도청대로 455 대표 054-880-2114 행복콜센터 1522-0120 팩스 054-880-4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