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gital Archive

영상기록

22.01.14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항공 시찰 및 방제 관계관 회의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최병암 산림청장과 함께 도내에서 소나무재선충병 피해가 가장 심한 안동시로부터 방제 추진상황을 보고받은 뒤, 산림청 헬기를 타고 안동지역 항공 시찰을 했다.

 

경상북도는 작년 봄철 방제 완료시점을 기준으로 전체 피해고사목의 38%인 약 114천 본의 피해고사목이 발생하여 전국 최대의 피해지역으로, 지난해 4월 이후부터 현재까지 집계된 소나무재선충병 피해고사목 수는 46천 본으로 전년도 대비 약 40% 수준이지만, 3월말까지 추가로 발생되는 수를 감안하면 약 11만 본 수준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조사된 피해고사목은 3월말까지 전량 제거할 계획이라고 경북도는 밝혔다.

 

올해 산림병해충 방제에 투입되는 예산은 모두 287억 원이며, 국비 보조사업인 산림병해충방제비 183억 원, 소나무 이동 단속초소 운영비 12억 원, 생활권 수목진료 지원비 0.9억 원, 이동식파쇄기 1.1억 원, 산림병해충 예찰방제단 운영비 42억 원과 지방비 예산으로 자체 운영하는 도비 보조사업 48억 원으로 편성되었으며, 이 중 89%를 차지하는 254억 원이 소나무재선충병과 관련된 예산으로, 소나무재선충병의 확산을 막아 내려는 경상북도의 의지를 엿볼 수 있다.

 

소나무재선충병은 1905년 일본에서 최초로 발견되었으며, 우리나라에서는 1988년 부산의 금정산에서 처음 발생하여, 현재는 전국 135개 지자체로 확산된 상황이며, 피해를 입는 수종은 소나무, 곰솔, 잣나무 등 소나무류로서 한번 감염되면 당년에 80%, 이듬해 4월까지는 완전히 고사하는 치명적인 병으로, 경북도에는 2001년 구미시에서 처음 발생하여 현재는 청송군, 영양군, 울릉군을 제외한 20개 시군에서 피해를 입고 있다.